スポンサーサイト
上記の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
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せます。
【--/--/-- --:-- 】 | スポンサー広告 |
『クラシック』ディクテーション・チャプター13
チャプター⑬ 3/6(火)

‘자,편지.’
‘이젠 싫다.’
‘왜?’
‘담장도 오지 않고 양심에 걸려서.
앞으론 내가 쓸 작정이다.
솔직히 얘기하고.절호에 기회야.
개가 비를 너무 맞아서 많이 아프대.
그래서 평원에 입원했다지 뭐야.’
‘많이 앞으대?비를 맞아서?’
‘어,나 평원에 가 볼 작정이다.
아플때 잘 보이면 점수도 딸 수 있지.
오늘 평지 니가 써 준 거 고백할 때다.
너라건 하지 않겠서.사실 난 한 여자만 좋아하잔는 주의가 아니지만
개한테 잘해볼 작정이다.

‘오 준하!오준하!’
‘너잖아.’
‘예.’

‘스물네,스물일곱,서른 서른 하고 두개.’
‘이걸 다 먹어요?’
‘너 이것 봐. ○○○○○○(寄生虫の名前)없는게 없어.
뭘○○먹○○냐?너 떼문에 우리방이 기생충 최다다.’
‘그거 제 똥 아닌데요.’
‘그럼 누구 똥야.전교에서 이렇게 기생충 많은 놈아 너밖에 없어.
어서 먹어!’
‘윤 태수!세 게.’
‘같은 똥인데.’
‘같은 똥이라도 기생충 많은 부분이 있고 적은 부분이 있겠지 뭐.’

‘어떡해 알고 왔어?’
‘얼글을 왜 가려.’
‘몰라,세수도 안 하고 얼글 더럽단 말이야.’
‘그래도 예뻐.’
‘어떡해 알고 왔어?’
‘태수한테 들었어.왜 옷어?’
‘오늘 구충제 서른 두알이나 먹었다며?’
‘아이 태수 자식이,못하는 소리가 없어.
다른 말 안 해?태수가?’
‘한참 앉아 있더니 그냥 그 말만하고 갔어.’
‘그래?’
‘응.’
‘싱거운 놈이…정말 많이 아파?’
‘응.’
‘미안해.난 정말 바본가 봐.니 좋아하는 거 의왼 아무것도 할 줄 아는 게 없어.’
‘잘 하는 거 많잖아.비 맞는 것,구충제 먹는 것.’
‘옷기지 말아.심각하단 말이야.
태수한테 얘기해야 되겠어.
○○거야 우리.갈게.’
‘아이구 우리 며눌아기야.
어째다 비를 맞아 그래.눠 있어,눠 있어야지.
감기라고○○보이면 안돼요.
잘못하면 폐렴에 걸리는 거야.그래.먹는 거 잘 먹냐?
병이나 쓸 땐 먹는 거 잘 먹어야지.’
‘죄송합니다.병실 잘못 찾아왔습니다.
이 방이 아니네요.’

‘주먹 줘 봐.이렇게 올려봐.
이제 나 때려.’
‘너 왜 때리냐?’
‘어서 때려.’
‘나 사람 때리는 싫어.맞는 것도 싫구.
우리 아버지한테 ‘
‘나하고 주희 몰래 사귀고 있었어.
이 목걸이도 사실 여름 방박 때 주희가 준 거야.
괜찮아?’
‘씨,또 쓰러졌잖아.
걱정 마.근데 그 목걸이 우리 아버지가 안 보기해라.큰일난다.
그 목걸이 우리 아버지가 준 거다.주희씨한테.’

長いっていうより、今までは1チャプターでワンシーン系が多かったけど、このチャプターは何シーンも続いてましたねぇ。
最初のテスの語りは、使える表現多かった感じ。赤字にしておきました。
「チョロヘ キフェ」のチョロって何???と思って、字幕見て分かった。
『絶好(절호)』ね。
この担任の先生みたいな態度を今の学校でやったら大問題になるんだろうな。
あと、韓国のドラマや映画で、大人の男の人が異様にエバったり超上から物を言うのは何度見ても慣れません・・・。
このチャプターと次のチャプター、テスがめっちゃくちゃいい人です。
スポンサーサイト
【2007/03/06 09:52 】 | 韓国映画『クラシック(邦題ラブストーリー)』ディクテ | コメント(0) |
<<今週はディクテお休みしますm(_ _)m | ホーム | 『クラシック』ディクテーション・チャプター12>>
コメント
コメントの投稿














管理者にだけ表示を許可する

| ホーム |
上記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ことで広告を消せます。